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의료정보

의료정보 내용 보기
제목 소아질병 - 땀띠

땀이 많이 나는 아이는 땀띠가 생길 소질이 있습니다. 땀띠는 아가가 더워서 땀을 많이 흘릴 때 땀샘의 구멍이 막혀서 땀이 제대로 나오지 못해서 물집처럼 생기는 것을 말합니다. 땀띠는 주로 이마와 목 주위에 잘 생기는데 땀이 많이 차는 부위에 잘 생긴다는 것은 당연할 것입니다. 심한 경우에는 등에 땀띠가 하나 가득 생기기도 합니다. 우리나라는 아이를 폭 싸서 덥게 키우는 경향이 있어서 여름 뿐 아니라 겨울에도 아기들이 땀띠가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1. 예방

좀 시원하게 키우고 땀 흡수가 잘되는 면 옷을 약간 헐렁하게 입히고 자주 닦아주고 목에 수건 감아두지 마십시오.

땀띠는 치료하는 것 보다 예방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날이 더우면 시원하게 해주고 땀이 많은 부위는 자주 물로 씻어주면 좋습니다. 특히 접힐 정도로 살이 찐 아이는 체중 관리에 신경을 써야 땀띠가 적게 생깁니다. 접힌 부위의 땀띠는 치료하기 힘듭니다. 접히는 곳마다 땀을 흡수한다고 손수건을 감아두시는 분도 있으신데 별로 권할 만한 방법은 아닙니다. 젖은 수건으로 인해서 아이의 피부가 빨갛게 변한 것도 소아과에서 흔히 보는 풍경입니다. 물론 아가 때의 비만은 평생 갈 수 있다는 것도 아셔야 합니다. 예방이 치료보다 중요합니다.

땀띠분이라 부르는 파우더는 주의해서 사용하십시오. 땀띠분은 분으로 계속 남아 있을 때만 효과가 있고 습기가 차서 젖으면 피부에 자극을 주게 됩니다. 일단 땀띠분이 땀에 젖으면 바로 물로 씻어내야 합니다. 한 가지 주의할 것은 땀띠가 심할 때 연고나 오일, 로션을 바른 후 바로 땀띠분을 바르는 일은 피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땀띠분과 연고가 떡처럼 달라붙어서 상태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땀과 파우더가 반죽이 돼서 떡처럼 달라붙으면 피부가 숨을 쉬지 못하고 오래 두면 세균도 자랄 수 있습니다. 파우더를 사용한 곳을 문질러 보아 꺼칠꺼칠하게 느껴지면 젖은 파우더가 말라붙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물로 씻어주어야 합니다. 땀띠분을 꼭 사용해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2. 치료

서늘하게 하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입니다. 땀이 많으면 목욕을 자주 시키고 잘 말려줍니다. 옷도 헐렁한 면옷을 적당히 입히고 땀이 나면 바로 닦아주십시오. 대개의 경우 땀띠는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더라도 이정도의 조치만으로도 좋아집니다. 파우더는 땀띠가 생긴 곳에 바르는 것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특히 땀띠 치료 연고나 오일이나 로션을 바른 후에 바로 파우더를 뿌리는 일은 피해야 합니다. 끈적끈적한 떡처럼 달라붙어서 더욱 상태를 악화시킵니다. 어떤 분은 소금물이 땀띠에 좋다는 이야기를 듣고 소금으로 아이의 연약한 피부를 벅벅 문질러 주는가 하면 땀띠 부위에 소금물을 묻혀서 그대로 말리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아이 피부에 손상과 괴로움을 줄 뿐이므로 피해야 합니다. 피부에 소금이 보일 정도로 소금물이 말라붙으면 아이의 피부는 더욱 괴롭게 됩니다. 여러분 바다에서 해수욕한 뒤 바닷물 그대로 말리지 않고 물로 씻는 것을 생각하면 이해하기 쉬울 것입니다. 땀띠는 투명하게 물집이 잡히는 경우도 있지만 염증이 생겨 발갛게 변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땀띠가 발갛게 변하면 소아과에 한 번 가보는 것이 좋습니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소아질병 - 폐혈증
이전 글 소아질병 - 축농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