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의료정보

의료정보 내용 보기
제목 소아질병 - 축농증

축농증이란 코 옆에 부비동이라는 동굴이 양쪽으로 붙어 있는데 이곳에 염증이 생기는 병입니다. 부비동에서는 항상 맑은 물이 생겨 코안으로 흘러나가는데 감기가 걸려서 코안의 점막에 염증이 생기면 축농증이 생길 수가 있습니다.

1. 축농증의 증상

이거다 할만한 증상이 별로 없습니다. 대개의 경우 감기의 증상과 유사합니다. 누런 코가 한쪽 코에서 나오기도 하고 기침이 오래 가는데 이런 것은 감기에도 역시 생기므로 누런 코만 나와도 축농증을 의심하고 고민하는 것은 별로 합리적인 생각은 아닙니다. 축농증에 걸리면 새벽에 기침을 많이 하기도 하고 장기간 길어지기도 합니다.

코가 많이 나오거나 막히거나 누렇게 나온다고 전부 축농증은 아닙니다. 실제로 누런 코는 감기나 만성 비염 등에 걸렸을 때 더 많이 나오고 밖으로 흘러 나옵니다. 축농증에 걸렸을 때는 코가 목뒤로 넘어가 위장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많으므로 소아과 의사가 목을 볼 때 목 뒤의 벽에 끈적 끈적한 코가 붙어 있어서 진단을 붙이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것을 후비루라고 합니다.

흔히 머리가 아프면 축농증이 있다고 믿으시는 분이 있는데 아가들의 경우 머리가 아픈 경우는 다른 스트레스나 시력이 나빠서 두통이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머리가 아프다고 꼭 축농증을 떠올리실 필요는 없습니다.

2. 어떻게 진단을 붙이나

대개의 아이들의 축농증은 감기가 오래갈 때 감기를 치료하면서 발견됩니다. 축농증이 있는 경우는 밤에 기침을 많이 하거나 다른 축농증을 의심되는 증상이 있어 목을 들여다 보아 목 뒤 벽에 끈적끈적한 코가 달라 붙어 있으면 축농증을 의심합니다.

이렇게 축농증을 의심할 때는 필요에 따라서는 엑스레이 사진을 찍기도 합니다. 얼굴을 찍는데 흔히 코 엑스레이라 부르기도 하며 정확히는 부비동을 찍는 것입니다. 아이들의 경우 감기에 의해서도 코 사진상 부비동 부위가 뿌옇게 나올 수도 있으므로 의사들은 축농증 진단에 상당한 주의를 기울입니다. 우리나라는 필요 이상으로 축농증 진단이 많이 붙고 있다는 의견을 가진 전문가가 많습니다.


3. 축농증의 치료

축농증 하면 수술을 먼저 떠올리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만큼 축농증 수술은 축농증의 치료에 중요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어른들의 이야깁니다. 아이들은 똑같은 이름의 병에 걸려도 어른의 경우와 전혀 다른 양상을 나타내고 치료의 방법도 다를 수가 있습니다. 축농증이 바로 이런 병으로 아이들의 축농증은 약으로 치료합니다.

4. 가장 중요한 것은 항생제

축농증은 이름 그대로 고름이 고인 병입니다. 고름은 염증이 있을 때 생기므로 축농증의 치료에 제일 중요한 약은 항생제입니다. 항생제를 사용할 때도 반드시 의사가 그만 치료하라고 할 때까지 약을 먹여야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급성 중이염의 경우는 2-3주, 만성 축농증의 경우는 3-4주 이상 계속 약을 먹여야 합니다. 나머지는 필요에 따라서 콧물을 줄여주거나 코 점막의 염증을 가라 앉혀주는 약을 사용합니다.

5. 수술은

축농증이 오래가고 자꾸 반복되면 어떤 엄마들은 수술해서 한 번에 완치해버리지 뭐하러 이렇게 오래 약을 먹이냐고 불만을 하는 경우도 간혹 있습니다. 그게 그리 간단한 문제가 아닙니다. 어른의 경우와는 달리 아이들의 축농증은 수술을 하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아직 발육을 하는 단계인 아이들의 부비동을 수술하다가는 부비동 주위의 발육에 이상이 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이들의 축농증은 약으로 치료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물론 간혹 축농증이 반복될 때 아이의 코 안에 물혹이 자라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는 물혹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기도 합니다.

6. 코를 치료해야하나?

많은 엄마들께서 축농증을 치료하려고 약을 주면 코 치료는 왜 안해주냐고 묻습니다. 코를 칙칙 뽑고 코에다 약을 뿌려야 축농증이 빨리 치료되는 줄 아는 엄마도 있는데 이것은 오해입니다. 코안을 들여다 볼 목적 이외에는 대개의 경우 코를 뽑는 것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대한 소아 알레르기학회와 호흡기 학회의 전문가들은 코를 진찰을 하기 위해서가 아닌 코를 시원하게 하거나 마치 치료에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코를 뽑아주거나 코에 약을 뿌려주는 것을 반대하는 의견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코를 뽑아주고 약을 뿌려주면 일시적으로는 코가 뚤리고 아이가 편해서 시원해 할지는 모르지만 콧물 속에 들어있는 병균과 대항하는 성분도 같이 없어지므로 함부로 코를 뽑는 것을 반대한다는 의견입니다. 축농증은 코를 뽑고 약을 뿌려야만 치료가 되는 병이 아닙니다. 먹는 약이 치료입니다.


7. 엄마는 무엇을 주의하나

우선 감기나 비염이 오래가면 축농증에 걸릴 수가 있으므로 감기 치료를 열심히 해야합니다. 만일 아이들이 축농증이 의심되면 치료를 하거나 필요에 따라서는 엑스레이를 찍어서 확진을 붙이고 치료를 합니다. 간혹 이병을 이비인후과에 가야만 치료가 되는 줄로 알고 가까운 소아과를 두고 멀리 차를 타고 이비인후과를 다녔다는 엄마도 있습니다. 아이들의 축농증은 약으로 치료하는 병이기 때문에 소아과나 이비인후과나 마찬가지로 치료를 합니다. 소아과보다 이비인후과가 가까이 있다면 이비인후과에 가셔도 좋습니다. 누구나 마찬가지 약을 써서 치료를 합니다.

미국서 살다 온 엄마는 자신의 아이들이 미국에서 중이염과 축농증이 걸렸을 때 쭉 소아과에서 치료를 했는데 왜 우리 나라의 엄마들은 아이가 축농증이 걸렸을 때 이비인후과를 가야만 한다고 말하는지 그 이유를 저에게 물은 적이 있었습니다. 당연히 소아과에서 치료합니다. 이비인후과는 두경부 외과라 불리우는 분야이기 때문에 외과적인 조치가 꼭 필요할 때는 당연히 소아과에서 이비인후과로 보내줄 것입니다. 앞에서 말했듯이 아이들의 축농증은 특별한 이유가 없으면 수술을 하지 않습니다. 약을 먹여서 치료하는 병입니다.

8. 축농증의 치료기간

급성 축농증이라면 열이 펄펄 날 것입니다. 그리고 만성 축농증인 경우라면 밤중과 아침에 기침이 심하면서 코가 막히고 누런 코가 목뒤로 넘어가는 증상이 2-3주일 정도 계속되는데, 이런 증상이 있다고 다 축농증인 것은 아닙니다.

급성의 경우에는 2주 정도 항생제를 먹여야 하고 만성 일 때에는 3-4주 이상 항생제를 투여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그 후에도 항생제 이외의 보조적인 항염증 약물 등을 1-2개월 더 복용하기도 합니다.

만일 축농증 진단을 받았다면 그리고 아이에게 진짜로 축농증이 있다면 이렇게 오랫동안 약을 끊임없이 먹어야 한다는 것을 미리 주의 사항으로 들었어야 합니다. 축농증은 증상이 없다고 치료를 중단하는 병이 아닙니다.

콧물이 흐르지 않거나 코가 막히지 않는다는 것은 치료 중단의 기준이 되지를 못합니다. 감기 좋아졌다고 치료를 중단하는 것은 곤란합니다.

그리고 아이들의 축농증은 눈으로 보거나 증상을 말로 들어서는 진단 붙이기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축농증이 확실하다면 치료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소아질병 - 땀띠
이전 글 소아질병 - 아이가 눈을 자꾸 깜박이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