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의료정보

의료정보 내용 보기
제목 심정지 환자 - 응급처치

심정지환자의 일차 평가 및 심폐소생술


환자를 평가하는 목적은 환자에게 발생한 의학적 문제를 찾아내고 치료의 우선순위를 정하기 위한 것이다. 전문 심장구조술에서도 외상환자의 평가에서와 유사한 방법으로 환자를 평가하고 평가과정중에 찾아낸 문제를 즉시 치료한다. 전문 심장소생술에서도 일차 평가/primary survey 에서는 환자의 생명유지에 필수적인 요소를 평가하여 응급치료를 하고, 이차 평가/secondary survey 에서는 일차 평가에서 시행되었던 응급치료에 대한 부가적인 조치를 취하게 된다.

일차 평가 및 심폐소생술은 환자의 의식평가, 구조요청이 이루어진 후, 기도 유지, 호흡 확인, 인공호흡, 맥박확인, 흉부압박, 심실세동의 제세동을 시행하는 일련의 과정이다. 심정지환자를 발견하였을 때의 응급조치중 가장 중요한 것은 구조를 요청하는 것이다. 심정지 환자가 소생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응급치료는 제세동이므로, 환자의 심정지 발생사실을 응급의료체계에 알림으로서 응급의료인에 의한 제세동이 빠른 시간내에 이루어지도록 하여야 한다. 환자를 발견한 사람이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더라도 심폐소생술보다는 구조요청이 우선된다. 단, 구조자가 환자와 함께 있다가 이물질에 의하여 환자의 기도가 폐쇄된 경우에는 기도유지-인공호흡-이물질 제거조작을 먼저 시행한 후 구조요청을 한다. 자동제세동기가 있는 상황에서는 응급의료체계에 연락하기 전에 일차 평가 및 제세동을 먼저 시행한다.

전문 심장소생술에서의 일차 평가 및 소생술의 과정은 기본 인명구조술에서의 기본 심폐소생술과정과 유사하지만, 심실세동/심실빈맥에 대한 제세동과정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이 다르다.

표 1. 일차 평가 및 소생술 과정

1. 기도 유지
2. 호흡 확인 및 인공 호흡
3. 맥박 확인 및 흉부압박
4. 제세동

 

1 기도 유지

두부후굴-하악거상법으로 환자의 기도를 유지하면서 환자의 입을 열어 환자의 입안에 이물질, 구토물 또는 혈액이 있는지 관찰한다. 환자의 입안에 이물질이 있으면 손가락으로 입안을 훓어내어 이물질을 제거한다. 구토물이 많으면 환자를 한쪽방향으로 돌아눕혀 입안의 구토물이 나오도록 한다. 응급구조사는 기도를 유지하기 위하여 기본 인명구조술에서 시행되는 두부후굴-하악거상법에 부가하여 하악전굴법을 시행할 수 있어야 한다.

2 호흡 확인 및 인공호흡

환자의 호흡유무를 확인하려면 구조자는 먼저 환자의 기도를 유지한 상태에서 환자의 입과 코근처에 자신의 귀를 가까이 대고 3-5초에 걸쳐 환자의 호흡이 있는지를 듣고, 환자의 코나 입으로부터 호기에 의한 공기 흐름이 느껴지는지를 확인하며, 흉곽의 움직임을 본다. 환자의 호흡이 없으면 즉시 포켙-안면 마스크/pocket-face mask 를 사용하여 인공호흡을 시작한다. 먼저 2-4초에 걸쳐 2회의 인공호흡을 함으로서 기도 폐쇄유무를 확인한다. 구조자는 인공호흡을 하면서 환자의 폐로 공기가 잘 들어가고 나오는지, 인공호흡에 저항이 있는지를 확인한다. 만약 공기가 잘 들어가지 않으면 기도를 유지하는 조작/두부후굴-하악거상법 을 다시 시행한 후 인공호흡을 재시도한다. 기도조작후에도 인공호흡이 불가능하면 기도폐쇄를 의심하여야하며 즉시 기도폐쇄환자에서의 조작을 시작한다. 다른 구조자가 있으면 인공호흡동안 윤상연골압박법을 하도록 함으로서 위팽만을 방지할 수 있다.

3 맥박 확인 및 흉부압박

기도가 폐쇄되어있지 않은 환자에서는 즉시 경동맥의 맥박이 있는지를 확인하여야 한다. 심정지가 의심되는 환자에서 맥박을 확인할 때는 5-10초에 걸쳐 경동맥을 촉지해보아야 한다. 자동 제세동기가 있는 상황에서는 심정지가 확인되는대로 환자에게 자동 제세동기를 연결하여야 한다. 자동 제세동기에 의한 분석에서 심실세동 또는 무맥성 심실빈맥이 확인되면 자동 제세동순서에 따라 제세동을 시행한다. 자동제세동기가 없는 상황에서는 즉시 흉부압박에 의한 인공순환이 시작되어야 한다. 흉부압박방법은 기본 인명구조술에서의 방법과 같다.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가능한 빠른 시간내에 심전도 감시로 환자의 심전도 소견을 확인한다. 심전도상 심실세동이 확인되면 제세동이 가장 우선된다.

4 제세동

심실세동에 의한 심정지환자에서 제세동성공율은 시간이 경과할수록 분당 2-10 %씩 감소한다. 또한 심실세동환자가 10분이내에 제세동되지 않으면 생존가능성은 거의 없다. 기본 인명구조술에서 응급의료체계에 구조를 요청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응급의료요원이 제세동기를 가지고 환자발생현장에 도착하여 빠른 시간내에 제세동이 이루어지도록하려는 것이다. 따라서 제세동기를 사용할 수 있는 상황에서는 즉각적으로 제세동을 시도하여야 한다. 자동제세동기가 준비되어있는 장소에서는 일반인이라도 자동제세동기를 조작할 수 있으면 즉시 제세동을 시행하여야 한다. 심전도상 심실세동이나 심실빈맥이 발견되면 200 J로 즉시 제세동한다. 200 J로 제세동되지 않으면 200-300 J로 다시 제세동하고, 또 제세동되지 않으면 360 J로 제세동한다. 최초 3회의 제세동 과정은 연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3회의 제세동후에도 심실세동이 계속되면 심실세동의 치료순서대로 치료를 진행한다.

심전도상 심실세동이나 심실빈맥이 없으면 즉시 기관내 삽관을 하고 정맥로를 확보한 후 기관내 삽관이 적절히 이루어졌는지 확인하고 인공호흡을 계속한다. 심전도상 무수축 또는 무맥성 전기활동이 관찰되면 각각에 대한 치료순서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계속한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심정지환자 - 이차평가 및 응급치료
이전 글 청소년기의 응급상황 및 처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