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의료정보

의료정보 내용 보기
제목 치아건강 - 임산부

임산부 : 임신성 잇몸질환.충치방지 신경

임신중인 여성가운데 갖가지 치과질환으로인한 고통을 호소하는 예가 많다. 임신으로 인한 호르몬 대사변화와 이에따른 신체의 생리적 변 화로 인해 구강점막의 과민성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과민해진 점막이 감염 또는 기계적 자극을 받으면 심인성 잇몸질환이 되고 이것을 방치하면 치주염으로 빠르게 이행돼 치아를 잃게 만들 수 있다.

먼저 임신으로인한 치과질환을 살펴보자 임신때 문제가 되는 첫번째 치과질환은 치주질환/임신성 잇몸질환 통칭 이다.

임신성 잇몸질환은 임신중에 불 수 있는 것으로 특히 구강청결상태가 나쁠 때 빈번히 발생한다.

임신성 잇몸질환의 증상은 잇몸출혈이나 치아주위에 딸기 모양으로 부풀어있는 붉은 잇몸, 또는 잇몸증식으로 인한 전체적 혹은 부분적인 잇몸비대 등이다.

대부분의 임산부에게서 임신성 잇몸질환이 발생되며 발생빈도와 그 정도는 임신 2개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8개월째 최대이고 임신 마치 막달에 현저히 감소추세를 보인다.

간혹 혈관분포가 매우 높은 조직이 잇몸에 돌출되기도 하는데 이것을 임신종양이라 부른다. 증식된 잇몸이 치아를 둘러쌈에 따라 치아는 위치변화나 흔들림 등의 현상을 보이게된다.

임신성 잇몸질환은 출산 후 그 정도가 뚜렷이 감소하지만, 이미 약해 진 잇몸조직의 건강회복을 위해 스케일링과 치주소파술이 시행돼야한 다.

임신시 주의해야 할 치과질환 중 두번째는 충치이다. 임신기간 중 성 장하는 태아에게 칼슘을 공급하기위해,또 내분비계의 변형된 활동 때 문에 뼈조직으로부터 칼슘이 빠져 나가게 됨으로써 치조골을 무르게 할 수는 있다. 그러나 치아의 경조직으로부터 칼슘분이 빠져나가지는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따라서 임신중 충치에 대한 높은 감수성은 건강상태의 이상이나 몸이 무거워 추스리기 어렵다는 이유로 구강위생관리에 소홀해져서 나타나 는 것으로 추정된다. 결국 임신중일수록 철저한 구강위생관리로 충치 예방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그렇다면 임산부들은 치과질환으로 치료를 받으면 안되는 것일까 임 산부들은 흔히 치료를 받다가 행여 잘못되는 일이라도 생겨 태아에게 나쁜영향을 주지않을까 하는 우려때문에 병원찾기를 두려워하는 경우 가 많다.

또 일반적으로 임산부는 치과 치료를 받는데 여러가지 문제점이 있다 고 알려져 있는데 그 이유는 치과치료가 거의 외과적 처치이기 때문일 것이다.

아마도 마취나 이뽑기,잇몸치료 등이 임산부의 전신건강에 영향을 주 거나 유산 또는 조산의 위험이 있다고 생각하는 듯하다.

그러나 이런 우려들은 대부분 근거가 없는 것으로, 투약하는 약물선 택이나 X-선촬영시의 주의 등 세심한 배려만 전제된다면 보통의 성 인 여자와 다름없는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임신중에도 운동을 즐길 수 있고 계속적인 성관계도 별 문제를 일으 키지 않듯이 현대의학은 임신중의 치과치료나 외과수술이 금기가 아니 라는데 동의하고 있다.

[김재덕. 조선대 치대 교수]

우유병 우식증은 어린이의 앞니부터 시작돼 어금니까지 빠른 속도로 충치가 발생되는 것이 특징이며, 심한 경우에는 유치가 다 나오기도 전에 여러 개의 치아를 뽑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만 1세경에 치과에 내원하여 치과적인 문제를 조기에 발견해 비교적 간단한 치료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어린이의 구강 위생방법등 올바른 구강관리를 위한 상담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물론 그 이전에라도 문제가 있다면 주저없이 전문가의 조언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어린이 치아관리에 있어서 또 한 가지 중요한 것은 교 통사고나 운동중의 사고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치아 손상시 응급조치 와 치과방문시기 이다.

각종 사고로 인해 치아 손상이 왔을 때 그 결과가 장기간이 지난 후 에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 즉각 증상이 나타나고 시간경과에 따라 아물어 가는 과정을 거칩게 된다.
치아를 포함한 구강내의 손상은 대부분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상 태에서 시일이 경과하면원상태로 치료하기 곤란한 방향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손상을 받은 후 치료를 받기까지 경과한 시 간이인데 가능한 빨리치과에 와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치료의 성 패를 좌우한다고 할 수있다.
만일 치아가 빠진 경우에는 우유나 물에 담가서 빨리 치과에 와서 다 시 심는 것이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길이며,치아에 이물질이 묻어있 다고 하더라도 그대로 가지고 와야 한다.
충치나 치아손상과는 다른 문제이지만 소아교정 또한 적절한 시기를 이용하여 치료하는 것이매우 바람직하다. 덧니와 주걱턱 등의 부정교 합은 어린 나이에서부터 나타나는데, 성인이 될때까지 관찰해 주어야 하는 경우도 있지만,성인이 돼서 치료하기보다 어릴때 치료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김정욱. 서울대 소아치과 교수]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올바른 칫솔질 : 칫솔질 위아래 방향으로 해야
이전 글 치아건강 - 어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