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의료정보

의료정보 내용 보기
제목 구강용품 선택요령 : 이쑤시개 대신 치실 사용하라.
구강용품 선택요령 : 이쑤시개 대신 치실 사용하라.

구강위생을 철저히 관리하고 치면에 붙은 세균막을 깨끗이 제거하기 위해서는 칫솔과 치약으로 이를 닦는 것외에도 보조적으로 여러 가지 구강위생용품을 사용해야 한다. 보조구강 위생용품은 우리나라에서는 별로 개발, 시판, 보급돼 있지 않으나 외국에서는 치과뿐만 아니라 슈퍼마켓이나 약국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을 정도로 널리 보급돼 있다.

치실 /dental floss silk

치실은 질긴 명주실이나 나일론 실로 꼬아 만든 것이 아니라 풀린채 한가닥으로 만들어져 있어 일명 푼사라고도 한다. 음식을 먹은 후 치아사이에 낀 작은 음식물 찌꺼기는 일반적으로 이쑤시개를 사용해 제거하나 비위생적이어서 치실을 쓴다. 이쑤시개를 사용하면 점차 치아사이를 벌려놓게 되고 또 잘못 사용하면 잇몸을 찌르거나 잇몸 사이에 이쑤시개의 작은 조각을 남겨놓아 오히려 잇몸에 이물질 작용을 하게 함으로써 잇몸에 해가 될 수도 있다. 따라서 치과의사들은 치실을 사용하기를 권장하고 있다. 치실을 40-50cm 정도 끊어서 양손인지와 중지에 감고는 2-3 cm만 남겨 놓은후 치아와 치아사이에 밀어 넣었다가 빼내는 동작으로 치아사이 음식물찌꺼기가 치면세균막을 깨끗이 제거하도록 한다. 어금니 사이에 치실을 사용할 때는 구강내 깊숙히 손가락을 넣기 힘들므로 Y자형태로 된 치실손잡이를 사용하면 편리하다.

치간치솔/interdental brush

치간치솔은 작은 모양의 시험관 닦는 솔처럼 생긴 것으로 치아와 치아사이를 수시로 닦을 수 있게 만들어져 있다. 정규적인 잇솔질 외에도 수시로 치간칫솔을 가지고 다니다가 치면 세균막이 치아사이에 붙어있을대는 치아사이에 치간칫솔을 대고 밖에서 안쪽으로 밀어넣었다가 빼는 동작으로 치아사이의 미세한 틈을 깨끗이 해 줄 수 있다. 특히 치간치솔은 치열교정치료를 받기 위해 복잡한 교정장치를 치아에 붙이고 있는 환자에게는 매일 사용해야 할 필수품이며 수실로 거울을 보면서 치아와 장치물 사이를 자주 닦아야만 교정장치를 떼낸후에 보이는 치아표면에 충치의 전단계인 부분적 탈회현상을 막을 수 있다.

고무 치간자극기/rubber tip

외국산 수입칫솔을 구입해보면 어떤 칫솔은 손잡이 끝에 커다란 구멍이 뚫려 있는 것이 있다. 사람들은 이 구멍이 무엇인지 의아해하기도 한다. 장식으로 뚫어놓은 것 같기도 하고 어떤 사람들은 칫솔을 보관할 때 못이 박힌 벽에 걸도록 구멍을 만들어 놓은 것으로 착각하기도 한다. 그 자리에는 원래 고무로 만든 조그만 원추형 고무 치간 자극기의 팁을 끼워 사용토록 하기 위해서다. 고무 치간자극기는 치아사이 잇몸이 부어 있는 환자에게 치아사이에 고무팁이 들어가도록 단단히 댄 다음 작은 원을 그리듯이 빨리 움직여 잇몸을 자극시키고 마사지함으로써 잇몸염증을 가라앉히고 탄력있는 잇몸을 만들기 위해 사용한다.

혀세척기//tongue cleaner

혀의 목구멍 깊숙한 부위에 허옇게 낀 설태가 입냄새/구취 의 구강내 주범인 때가 많다. 이를 닦을 때도 맨마지막에 혀를 내밀어 혀 윗부분도 닦어주어야 하지만 혀목구멍 깊숙이 칫솔을 넣으면 구역질이 나기도 하고 잘 닦이지도 않는다. 그러므로 혀 세척기를 사용하면 편리하다. 일반적으로 혀 세척기는 작은 일회용 면도기 모양으로 만들어져 있으며 혀안쪽 깊숙한 부위에서 밖으로 가볍게 두세차례 긁어줌으로써 설태를 걷어내고 입냄새를 줄일 수 있게 된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구강용품 선택요령 : 흡연자 뻣뻣한 칫솔이 좋아
이전 글 구강용품 선택요령 : 흡연자 뻣뻣한 칫솔이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