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의료정보

의료정보 내용 보기
제목 성병 - 음부포진

음부포진이란 허피스 바이러스에 의한 성인성 질환이다. 가끔 과로하여 피곤하거나 열병을 앓은 후 입술 주변에 생긴 물집 때문에 고행한 일, 누구나 한번은 있었을 것이다.

그것도 허피스 바이러스 때문에 새긴 수포성 질환이다. 병변 부위가 입술 주변이라 입술의 한자어인 구순을 붙여 구순포진이라고 부를 뿐이다. 허피스 바이러스는 2가지 타입이 있다. 1타입은 주로 배꼽 위쪽에 자신의 세력권을 형성하고 2타입은 배꼽아랫부분에 거점을 만든다.

그래서 구순포진은 1타입, 음부포진은 2타입의 원흉이다. 하지만 근자엔 1타입이 음부에서 발견되는 일이 많아졌다. 15-20%정도. 그 이유는 각자가 알아서 상상해볼 일이다. 오랄섹스가 허피스 바이러스의 주거상태를 바꾸었기 때문이라고 하면 상상이 될 것이다.

음부포진은 남녀간의 섹스로 전염되기 때문에 성인성 질환이라고 한다. 구체적인 성기 결합없이 단지 생식기간의 접촉이나 마찰만으로도 걸릴 수 있다. 허피스 바이러스에 걸리면 머리가 아프고 온몸의 삭신이 결리거나 무력감, 미열 등의 증상이 며칠간 계속되다가 3-7일쯤 지나면 생식기의 감염 부위에 여러 개의 물집이 나타나게 된다.

그러다가 이 물집이 터지면 피부가 움푹 패어 궤양으로 변하고 추가로 세균감염만 없다면 10여일쯤 경과한 후 저절로 낫게 된다.

그러나 그 물집이 다른 세균에 감염되면 고름 같은 진물이 흘러나오고 사타구니의 임파선이 부어 올라 걷기 힐들어지는 일도 있다. 음부포진의 문제점은 빈번한 재발과 합병증이다.

음부포진의 재발은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이해하기 어려울 만큼 정말 힘든 일이다. 원래 허피스 바이러스는 신경 조직을 매우 좋아해서 물집이 모두 없어져도 신경 조직 내에 잠복하여 웅크리고 있다가 과음, 과로, 스트레스, 외상, 월경, 열병, 과도한 섹스 그리고 피부를 햇볕에 장시간 노출시킬 때, 신경조직 내에 숨어 있던 허피스 바이러스가 다시 활성화되어 동일한 장소에 또다시 물집을 만든다. 그래서 재발이 잦은 것이다.

한달에 한번 이상 재발하는 일이 53%, 2-4개월 마다 재발하는 경우가 33%, 그리고 4개월 이상의 기간동안 한 번 정도 재발하는 경우가 33%, 그리고 4개월 이상의 기간 동안 한 번 정도 재발하는 일이 14%정도이다. 하지만 수년이 지나면 재발률이 한층 낮아지게 된다.

허피스 바이러스의 합병증은 전립선암이나 여성의 자궁암발생률이 높아지는 것이다. 정상여성에 비해 음부포진을 가지고 있는 여성의 자궁암 발생률이 4배 정도 높다는 사실이 밝혀 졌다.

또 임산부가 음부포진이 있으면 태반을 통해 태아가 감염될 가능성이 약 1% 정도 된다. 때로는 태아감염이 되면 유산, 조산, 사산을 일으키기도 한다. 하지만 분만할 때 산도를 통한 태아 감염이 주류를 이루며 신생아가 장님이 되거나 신생아의 뇌척수에 손상을 받아 심하면 신생아 사망이라는 최악의 결과로 귀결된다.

실제로 음부포진에 감염된 산모로부터 태어난 신생아 가운데 약 50% 정도가 감염되며, 이중 약 60%가 사망하고 20%는 장님이 되거나 뇌척수 손상으로 지체 부자유자가 된다.

따라서 현재 음부포진이 의심되는 산모나 전에 음부포진에 걸린 적이 있는 산모, 그리고 남성배우자가 음부포진의 병력이 있는 산모는 임신 32주, 34주 그 이후엔 매주에 자궁경부와 질에서 허피스 바이러스를 검출하는 검사를 받아야 한다. 만일 허피스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양막파열 4시간 이내에 제왕절개 수수를 하도록 되어 있다.

아직까지 음부포진의 재발을 방지할 수 있는 확실한 수단은 없다. 단지 시판되고 있는 조비락스/Zovirax : 5% Acyclovir 라는 항바이러스 연고가 맨 처음 발병시에 가장 효과적인 치료제로 알려져 있다. 가능하면 빨리 발라주는 것이 좋다. /4시간 간격으로 하루 6번씩 1주일

발병후 6일 이내에 적극적으로 치료해 주면 질병의 기간을 단축시킬수 있다. 동시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영양 상태를 개선시키며 술과 같은 알콜성 음료를 피하는 게 좋다. 그러나 임산부나 수유부는 이 연고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성병 - 임질
이전 글 성병 - 에이즈 환자 현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