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의료정보

의료정보 내용 보기
제목 노화 - 70대 젊은 오빠, 꿈만은 아니다.

 

 



이따금씩 라디오와 TV 토크쇼, 그리고 주요 일간지에서 우수한 건강관련 책들을 소개한다. 그럼에도 그런 책이 세인의 관심을 끌지 못하는 까닭은 무엇인가? 그것은 충분히 섹시하지 못해서다. 다시말해 어떤 약이나 건강보조식품을 복용하면 100세 까지 건강하게 살 수 있다는 등의 혹하는 내용이 없기 때문이다.

존 로박사와 로버트 칸박사가 최근 공동집필한 건강 장수비결 (Successful Aging, Pantheon, 1998, $24.95 이란 책도 그런 종류의 책이다. 그러나 이 책에는 미국과 스웨덴의 저명한 의학자 16명이 지난 1세기 동안 미국 맥아더재단의 후원을 받아, 양로원이나 병원이 아닌 일반 가정에서 건강하게 살고 있는 70세이상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연구해 온 결과의 골자가 들어 있다. 한마디로 나이가 들어서도 계속 젊고 생산적인 삶을 살고 싶어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유익한 책이다. 현재 뉴욕시 소재 마운트시나 이 병원 원장으로 있는 저자 로박사는 늙은이라고 하면 우선 허약하고 병든 사람을 연상하게 되는데, 사실 대부분의 노인들은 대체로 건강하고 남의 도움없이 잘 살고 있다고 역설한다. 그리고 앤 아버市(시)소재 미시간 주립대학교의 심리학 및 보건학 명예 교수로 있는 공동저자 칸박사는 현재 80세의 고령이다. 그럼에도 칸박사는 스스로를 위대한 노인이라 칭하고, 최근 운동량을 늘린다며 자전거타기에다 역기운동을 첨가했다. 로박사와 칸박사는 이구동성으로 건강하게 오래 살려면 우선 건 강에 관한 잘못된 속설부터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잘못된 건강속설

① 늙는 것은 병드는 것이다 /?

사실 75세 이상된 노인들중 거의 절반은 관절염,3명중 1명정도는 고혈압, 심장병, 청력장애 ,그리고 11%가량은 당뇨병으로 고생하고 있다.그러나 이런 병들로 평생 고통을 겪는 사람은 드물다. 맥아더연구를 비롯한 많은 연구결과, 나이가 들수록 병들고 쇠약해지는 사람들보다는 건강하게 늙어가는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노인중 단지 5.2%만이 양로원에 살고 있다. 65∼74세 노인의 거의 90%는 건강상 아무 문제가 없고, 85세 이상의 노인 40%도 몸의 모든 기능에 별 이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욱이 노인들의 만성병도 60년대 이후 계속 줄어들고 있다.

② 노인들에게는 새로운 것을 가르칠 수 없다 /?

노인들은 흔히 치매에 걸리기 쉽다고들 생각하지만, 65세 이상이나 심지어 1백세이상의 모든 노인들의 10%미만이 치매환자라고 연구팀들은 말한다. 연구팀들에 따르면 74∼81세 노인들 절반가량은 지난 7년간 기억력이 전혀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노인이라도 컴퓨터를 이용하고 인터넷을 항해하며 전자우편으로 의사소통을 하는 것을 비롯해 새로운 데이터를 이해하고 새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비록 나이가 들면서 순간적인 기억력은 저하될지라도, 몇가지 훈련을 통해 노인들도 기억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그리고 노인들이 젊은이들만큼 두뇌회전이 빠르지는 않지만, 시간만 조금 더 주어지면 젊은이들처럼 일을 처리할 수 있다.

③건강하려면 부모를 잘 타고나야 한다 /?


맥아더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자가 평생동안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속설을 뒤집고 있다. 육체 및 정신적 건강에 미치는 유전적 요소의 영향력은 단지 30%에 불과하고, 나이가 들 수록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80세쯤 되면, 유전적 요소는 실제로 아무 영향력이 없게 된다고 한다. 저자들은 “노인들의 건강은 각자가 어떻게 마음과 몸을 관리를 하느냐에 달려있다” 고 말한다.

④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 /?


건강에 나쁜 습관을 지닌 많은 노인들이 “이 나이에 금연, 운동, 다이어트 등은 해서 무엇하나. 너무 늦었어”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그러나 연구결과, 예를 들면 금연을 하는 즉시 심장병에 걸릴 가능성이 떨어지기 시작하며 10년후 부터는 폐암의 위험성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칼슘과 비타민D를 섭취하면 관절염에 걸릴 위험성이 줄어들고, 비타민B와 B6은 심장병, 그리고 비타민E는 심장병뿐 만 아니라 치매 예방에도 좋은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나이에 관계없이 몸과 마음을 동시에 가장 건강하게 해 주는 것은 육체적인 활동이다. 현재 91세인 에드워드씨는 86 세때 노인들을 위한 가정에서의 운동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전 까지 운동이라고는 해본 적이 없는 노인이다. 다음은 에드워드씨 의 말.
“운동을 시작한 즉시, 활력이 넘치고 더 강해지는 것을 느꼈다. 특히 역기 드는 운동은 다리힘도 생기게 해 걷는데도 도움이 된다. 기분이 좋아 졌고 잠도 더 잘 다며 식욕도 생겼다. ”

⑤ 전등은 켜져 있지만 전압이 낮다 /?

맥아더 연구팀의 보고에 따르면, 늙을 수록 성행위에 대한 의욕이 감소하는 경향이 있지만 , 나이 그 자체가 심각한 원인은 아니다. 성행위는 주로 문화 적 규범, 건강상태, 그리고 섹스 파트너의 유무에 따라 개인별로 천차만별이라고 한다.

⑥ 노인들은 밥벌이를 못한다 /?


맥아더 연구팀은 “노인들은 젊은이들에 비해 취업기회가 상대적으로 적고 거의 무보수로 일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회가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줄 책임을 져야 한다.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수백만의 노인들이 일자리를 기 다리고 있다”고 강조한다. 사실 지금도 수백만의 노인들이 배우자를 비롯해 형제, 자매, 손자, 손녀 등을 돌보고 있다. 많은 노인들에게는 은퇴가 생산적인 삶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삶의 시작인 것이다.

[자료출처]: 대한노인회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노인병의 특징
이전 글 노화 - 노인과 약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