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전문의칼럼

전문의칼럼 내용 보기
제목 위염Ⅰ
진료과 소화기내과 교수 박동균교수
소화기내과
1992 충북대 의과대학 학사
2000 인하대 의과대학 석사
2003 인하대 의과대학 박사
가천의대 부속 길병원 조교수
소화기내과 분과 전문의
내시경 전문의
식도염, 식도암
위염, 소화성 궤양, 위암
염증성 대장염, 과민성 대장증후군, 만성 변비, 대장용종, 대장암
단일민족으로서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대한민국이지만 같은 단어를 다양한 의미로 사용하여 오해나 혼란이 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의학용어로서의 위염과 일반인들이 사용하는 위염에도 상당한 거리가 있다. 위염은 원칙적인 정의는 위점막에 염증세포가 있는 상태로 현미경을 통해 관찰한 소견에 관한 용어다. 위내시경이나 위장관 조영술을 시행하면서 위점막에 발적이나 위점막의 불규칙한 변화가 관찰되었을 때 위점막에 염증세포가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 위염이란 용어를 사용하게 되었다. 그 후 의사가 환자의 증상의 원인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특별한 검사 없이도 위염 때문일 것이라고 말하게 되었고 환자도 속쓰림, 복부팽만감, 소화불량 등의 증상을 설명할 때 사용하게 되었다. 그래서 신문이나 건강잡지를 읽다 보면 "위염은 병이 아니다", "위염은 암보다 잘 낫지 않는다" 라는 모순된 의미로 사용되기도 한다. 헬리코박터에 감염되면 100%에서 위염/현미경적 소견 이 발생하고 우리나라 인구에 80%가 헬리코박터에 감염되어 있으므로 이 것은 병이 아니라 정상적인 상태라는 의미로 "위염은 병이 아니다" 라는 글이 만들어진 것 같고, 배가 아프면서 생기는 다양한 증상을 위염으로 사용하였을 경우 모든 위장병의 누명을 위염이 쓰게 되는 것 같다. 그럼 이제 현미경적 소견과 내시경소견 , 유발인자를 근간으로 한 분류법에 근거한 위염의 원인과 증상 및 치료법 그리고 위염을 예방하기 위한 바람직한 식습관에 관하여 알아 보자.

위염은 크게 발생시기에 따라 갑자기 발생하는 급성위염과 오랜 기간 서서히 발성하는 만성 위염으로 구분할 수 있다.
급성위염은 아스피린,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두통약, 생리통약, 해열제 등등 , 항생제, 철분제 등 약물이나 세균감염, 그리고 독주,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 스트레스, 커피, 담배 등에 의한 위점막 자극에 의해 발생된다. 또한 외상이나 화상, 패혈증 등에 의해 위점막으로 혈류가 감소한 직후에 생길 수 있다. 심한 경우 염증에 의해 위점막이 떨어져 나가 미란, 출혈 등이 발생 하며 진행되면 위궤양이나 위천공에 의한 복막염이 발생할 수 있다. 증상은 주로 명치부분이나 오른쪽 늑골 아래에 찌르는 듯하거나 쪼아내는 듯한 통증이 갑자기 발생하고 속쓰림, 소화불량 등이 흔히 동반되지만 치료 후에는 수 일 내에 갑자기 증상이 없어지는게 일반적이다. 위염 자체만을 진단하기 위하여 위내시경검사나 위장관 조영술을 시행하는 경우는 별로 없다. 하지만 위궤양이나 십이지장 궤양, 위암 , 위림프종 등과 증상만으로 구분이 되지 않으므로 감별진단을 위해 이러한 검사를 시행하게 된다.
★우리나라처럼 위암이 흔한 지역에서는 위내시경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많은 환자들이 일단 약을 먹어보고 증상의 호전이 있으면 위염, 호전이 없으면 위궤양이나 위암일 수 있으므로 상황을 보고 나중에 내시경을 시행하려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치료에 대한 반응과 병의 종류와는 연관이 없고 위암인 경우에도 궤양치료제 복용 후 증세의 호전이 있어 검사를 반복적으로 미루다가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
급성 위염의 치료는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며 제산제, H2수용체 차단제, 항콜린제, 프로톤펌프 억제제, 프로스타글란딘, 피폭제 등 위산분비를 억제하고 위점막 혈류 개선을 개선하는 소화성궤양 치료제를 사용한다. 헬리코박터에 의한 감염의 경우는 항생제를 사용하여 박멸하여야 한다. 윈인을 제거하지 못하는 경우 만성위염으로 진행한다. 약물이나 세균에 의한 경우는 단기간에 원인을 제거하기가 용이하나 생활습관에 의한 경우/음주, 흡연, 스트레스 등 는 원인을 제거하기가 어렵고 재발이 흔하다. 생활습관의 개선의 기본은 금주, 금연, 규칙적인 운동 및 식사로 요약된다. 누구나 알지만 지속적으로 실천하는데 매우 힘들어서 아마도 사람이 바뀌는 것과 같은 변화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근육통
이전 글 과민성 대장증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