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전문의칼럼

전문의칼럼 내용 보기
제목 여름철 건강관리
진료과 경원길한방병원한방내과 교수 전찬용 교수
한방내과 /화병클리닉
한의학박사
한방내과 전문의
경원대 한의과대학 부교수
대한중풍학회 학술이사
대한한의학회지 및 한방내과학회지 편집위원
흉통 / 경계, 정충 / 부종 / 울화병 / 두통, 어지럼증 / 중풍 / 진전 / 치매 / 만성 피로 / 소화 장애 / 배뇨곤란
우리의 몸은 무더운 여름이 다가오면 이에 대한 적응을 준비하게 된다.

<즉 피부 쪽으로 혈액이 몰리면서 땀을 통해 체열을 발산하여 서늘한 컨디션을 유지하려는 것이 그것이다. 그러나 그러다 보니 몸의 깊은 곳 즉 뱃속에서는 상대적으로 뜻뜻한 혈액이 빠져 나가는 것이니, 우리 몸은 흔히 전문용어로 “표열리랭/表熱裏冷:겉은 뜨거우나 속은 차다 ”이라고 하는 상태가 초래된다.
이러한 기전은 모두 기/氣 가 주관을 하여 조절하는 것이니, 기가 건강한 사람이라면 단순히 여름을 편안히 지내려는 생리적 현상일 뿐이지만, 체력이 약한 사람이나 본래부터 소화장애가 있던 사람, 감기를 달고 사는 사람이라면 여름이 또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기운 빠지는 계절이 되는 것이다.

이제 여름에 흔히 나타나는 토사곽란과 여름감기에 대해서 살펴보자.
★여름철에는 위에서 말한 바대로 뱃속이 냉해지는 계절이다. 이것이 기본적으로 소화력을 감퇴시키는 조건인데다가 더우기 여름에는 수박, 참외, 아이스크림 등의 물 많고 차가운 음식물을 많이 먹게된다. 또한 여름은 세균의 계절로서 온갖 세균이나 해충으로 음식물이 쉽게 상하게 되는 까닭에 우리의 뱃속은 토사곽란이라는 까탈이 일어날 수 있는 완벽한/? 조건을 갖추게 되는 것이다.

라는 것은 위로 구토를 한다는 것이요,
라는 것은 아래로 설사를 한다는 것이며,
곽란이라는 것은 가운데의 배가 뒤틀리면서 아프다는 것이니,
여름철 토사곽란이란 매우 고통스러운 질병에 틀림이 없다.

또 하나의 질병으로서 우리는 여름철 감기를 들 수 있다. 여름철에 사람은 위에서 말한 것처럼 피부를 통해 땀을 흘림으로써 열을 발산시켜 체온을 낮추는 현상을 갖고 있는 바 그런 까닭에 금방 찬물로 피부를 적신다든지 찬 바람으로 피부를 말린다든지 하면 상대적으로 덥고 춥고하는 것이 너무 급격하여 감기에 걸리기가 쉽게 되는 것이다. 흔히 “여름감기는 개도 안걸린다”고 하는데, 결론적으로 말하면 여름감기는 개는 안 걸려도 사람은 잘 걸린다고 할 수 있다.
즉 개는 우리 사람처럼 피부를 통해 땀을 낼 수 없으므로/땀 흘리는 개를 상상할 수는 없겠죠? , 기껏해야 혓바닥을 통해 체온을 낮추는 동물인 바/여름철에 개가 혓바닥을 내밀고 헉헉거리는 것 , 개는 겉과 속이 항상 같은 정도의 혈액이 유지되기 때문에, 찬물을 먹어도 뱃속이 냉해지지 않고 찬바람을 쐬여도 감기가 없는 것이다.

이런 이유를 상기한다면 우리의 조상들은 왜 이열치열/以熱治熱:열로서 열을 다스린다 이라 하시면서 더운 여름날에도 굳이 손자의 배에 이불을 덮어주셨는가 하는 것을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한의학에서는 이열치열을 바로 여름철 건강관리의 기본핵심으로 삼고 있는 바,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 너무 냉하지 않게 또 피부를 적시는 물이나 바람이 너무 냉하지 않게 하셨던 것이다. 또한 여름철 보약이나 여름감기, 토사곽란에는 반드시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약재를 가미하여 썼던 것이다.

다시 한번 이열치열을 강조하면서, 한의학의 원전인 황제내경/黃帝內經 에 나오는 여름철 건강관리법의 일부를 소개해본다 :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휴가철 야외 응급상황, “이렇게 대처하세요” Ⅱ
이전 글 암을 알고 이기자 - 암 예방과 조기진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