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전문의칼럼

전문의칼럼 내용 보기
제목 급성 뇌경색치료법 - 정맥내 혈전용해술
진료과 신경과 교수 이영배 교수
급성 뇌경색/cerebral infarction 환자의 삶의 질을 바꿀 수 있는 정맥내 혈전용해술

뇌졸중/stroke 은 뇌의 혈관질환으로 크게 뇌출혈과 뇌혈관이 막히는 뇌경색으로 분류되며, 현대 의학의 발달로 많은 질환들의 치료법이 개발되었지만 아직까지 세계적인 주요 장애나 사망원인이다. 우리나라는 과거에는 뇌졸중에서도 뇌출혈이 많았지만 진단방법의 발달, 항고혈압제 사용의 효과로 최근에는 선진국의 경우와 같이 뇌경색의 빈도가 더 증가하고 있다.

뇌경색이 한 가족의 일원에서 발생하면 두 말 할 것도 없이 환자 자신의 고통이 제일 크지만, 장기적으로 환자의 가족과 사회도 경제적 면을 비롯한 여러 면에서 많은 부담을 하게된다. 이는 다시 환자 자신에게도 또 다른 고통을 주게 된다. 얼마전 어느 시의 지하철 참사의 발생 배경에 뇌졸중 장애로 인한 삶의 고통이 많은 영향을 주었다고 여러 번 보도된 바 있다.

평소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및 호모시스테인 같은 뇌졸중 위험요소에 대한 정기적인 검사로 뇌졸중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이러한 노력에도 모든 사람들이 뇌졸중의 위협으로부터 벗어 날 수 없다. 뇌조직은 신체의 다른 조직과는 달리 한번 손상받아 세포가 죽게 되면 재생이 안된다. 예를 들어 피부가 찢어지거나 칼로 베었을 때 피부조직의 재생이 안 된다면 피부아래의 장기나 조직이 공기로 노출된 채로 여명을 살아야 함을 상상하면 누구든지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즉, 뇌조직이 심한 손상을 받아 죽게되면 그 결과로 생명을 잃을 수도 있음은 물론이고 살아 남았다 하더라도 언어장애, 마비 등의 상상하기도 싫은 장애를 평생 가지고 산다는 것이다. 최근에 줄기세포/stem cell 의 연구로 외부에서 세포를 이식하는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 지고 있지만 곧바로 현실로 적용되기에 어려운 실정이다. 다행히 최근에 뇌졸중, 특히 뇌경색 치료/현재 사용가능한 의 많은 발전이 있었다.

대표적인 치료법이 혈전 용해술로 말 그대로 뇌혈관을 막은 혈전을 녹여 뚫는 치료법이다. 뇌조직은 재생이 안되지만 뇌경색으로 손상을 받으면 문제되는 혈관에 의해 지배되는 모든 뇌조직의 의미있는 손실은 곧바로가 아닌 어떤 시점이후에 일어난다. 따라서, 혈전 용해술을 받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뇌경색 증상 발생후 병원에 도착하기까지의 경과된 시간이 중요하다. 즉, 사람이 물에 빠졌을때 조기에 구조하여 심폐소생술로 산소를 공급하면 생명을 건질 수 있으나 어떤 시점이 경과한 후에 구조 및 심폐소생술이 이루어진다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얻는 것과 같다. 경과시간에 대한 많은 연구들이 있었으나 3시간 이내가 제일 효과가 좋으며 6시간 이내에 도착하여도 사용가능하다. 세시간 이내에 도착한 환자중에서도 90분안에 도착하여 치료를 받은 환자의 결과가 더 좋듯이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혈전용해술에 사용하는 약물의 발전도 많이 있었으며 응급실에서 영양제를 맞듯이 빠르고 손쉽게 정맥으로 약물 투여가 가능하다. 즉, 병원에 도착해서도 생명과 같은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다. 뇌경색으로 추정이되고 빠른 시간내에 내원했어도 자연재관류 또는 치명적인 뇌 및 타장기의 출혈 가능성 때문에 일부 뇌경색 환자에게는 혈전용해술이 적용될 수 없음을 알고 있어야 하겠다.

요약하면 갑자기 편측마비, 편측 감각이상, 발음장애 및 발음이상 같은 증상이 발생하면 민간요법등으로 시간을 소비하지 말고 혈전용해술 가능한 병원으로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도착하여야 한다. 도착 후, 신경과/neurology 의사의 진료를 받아 뇌졸중이 맞는지, 맞으면 뇌경색/뇌출혈 배제 인지 진단를 받고 혈전 용해술이 가능한 뇌경색 환자라면 빠른 시간내에 정맥내 혈전용해술을 받을 수 있다. 현재 본 병원에서는 신경과 및 해당과의 유기적인 관계로 뇌경색 환자의 상태에 따라 동맥내 혈전 용해술도 가능하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여름철 성형수술
이전 글 원기/元氣 회복이 다이어트의 비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