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전문의칼럼

전문의칼럼 내용 보기
제목 뇌와 살빼는 약
진료과 신경외과 교수 김영보교수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세요.

얼마전 어느 여성 환자분이 국내 제약회사에서 수입해 판매하는 약을 아는 분으로부터 살 빼는 약이라고 권유받고 그 약의 설명서를 들고 찾아온 적이 있었다. 그 약이 무분별하게 비만치료제로서 널리 통용되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는데, 그 약은 뇌신경 전달 물질을 조절하는 우울증 치료제로 전문의와 상의하여 처방을 받아야 하는 그런 약이었다.

우울증이 있는 사람이나 불안해하고 안절부절 못하는 사람들은 대개가 밥을 포함하여 이것저것 많이 먹는다. 일반적으로 우울증이나 불안해하는 사람의 두뇌에는 세로토닌이라는 뇌 신경전달물질이 적으며 이런 경우에 식욕이 증진된다. 그래서 많은 우울증 환자들은 식사를 많이 하게 되고 당연한 결과로 살이 많이 찐다. 또 두뇌의 시상하부에는 식욕중심점/appetite control center 이 있는데, 식욕 중심점 한쪽의 뇌세포군인 외측 시상하부에 손상을 가하면 음식도 물도 먹지 않지만 다른 쪽의 뇌세포군인 복내측 시상하부에 손상을 입히면 마구 먹는다.

시상하부의 식욕중심점에 있는 뇌세포들은 세로토닌을 신경전달 물질로 사용하며 뇌의 중간에 있는 봉합선핵/raphe nuclei 에서 유래된다. 다시 말해서 식욕을 감퇴시키려면 세로토닌을 증가시키면 되는데 이는 햇빛이 많은 곳에서 운동을 하고 트립토판이 함유되어 있는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면 된다.

세로토닌과 식욕과의 관계에 착안하여 비만을 치료하는 요법으로 세로토닌을 증가시키는 약이 개발되어 살빠지는 약으로 판매되고 있다. 펜후르라민/fenfluramune , 혹은 덱스펜후르라민/dexfenfluranune 은 세로토닌이 분비된 후 재흡수되는 과정을 차단함으로써 시냅스 접합부에 세로토닌이 많이 있게하여 식욕을 감퇴시키는 것이다.

이 약은 뚜렷한 효과도 없을뿐더러 부작용이 심하여 문제가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수입되어 일부 제약회사에서 마치 살이 빠지는 비만 치료제처럼 홍보하여 많은 여성들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로토닌 뇌세포는 시상하부에 많이 집결되어 있으며, 두뇌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위장에도 상당히 많이 있다. 그래서 기분이 나쁘면 소화가 잘 안되고, 장이 뒤틀리고, 목구멍이 막히는 것이다. 이는 목구멍에서부터 항문 끝까지 내장을 밖에서 둘둘 말아 감고 있는 위장신경세포 때문에 두뇌의 뇌세포와 긴밀한 정보교환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위장내과 의사들은 종종 위장에도 뇌가 있다는 말을 하는데 이는 위장신경계/enteric nervous system 를 의미한다.

살을 빼는 것은 자연적인 방법, 즉 음식의 선택과 운동, 그리고 기분을 고조시킴으로써 세로토닌을 증가시켜 식욕의 감퇴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약에 의존 하는 것은 결코 현명하지 못한 방법이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신경외과 레이저 수술법
이전 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와 위장질환